[백낙청]진보 원로 백낙청 “촛불혁명은 지금도 진행 중” > 회원칼럼·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회원칼럼·언론보도

[백낙청]진보 원로 백낙청 “촛불혁명은 지금도 진행 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국 작성일21-11-24 12:39 조회64회 댓글0건

본문

진보 원로 백낙청 “촛불혁명은 지금도 진행 중”

‘근대의 이중과제와 한반도식 나라만들기’ 출간 간담회

 
진보 원로 백낙청 “촛불혁명은 지금도 진행 중” 기사의 사진
진보진영의 원로인 백낙청(83) 창비 명예편집인이 “촛불혁명은 지금도 진행 중”이라며 “다음 정부는 4기 민주당정부가 아니라 2기 촛불정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백 편집인은 23일 서울 마포구 창비서교빌딩에서 자신의 새 책 ‘근대의 이중과제와 한반도식 나라만들기’ 출간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면서 다음 정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정부는 촛불대항쟁이 아니고는 성립할 수 없었던 정부였다. 대통령도 촛불을 계승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민주당 안에서, 대통령 주변에서 우리가 촛불혁명의 통로가 되겠다는 마음을 얼마나 가졌는지 모르겠고 지금은 다 사라졌다고 본다”면서 “촛불시민들이 원하는 바를 제대로 실행할 수 있는 실력과 의지를 가진 촛불정부가 들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쪽에서는 ‘4기 민주정부’라는 말을 쓰는데, 저는 ‘4기 민주당정부’라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4기 민주당정부가 자동적으로 2기 촛불정부가 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4기 민주당정부를 원하지 않는다. 촛불시민들은 2기 촛불정부를 원하는데 민주당은 갈아치웠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그게 딜레마”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민주당에선 정권 재창출과 민주당정부 4기, 나아가 자신의 재선이 중요하지 촛불 2.0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고 비판하고 “2기 촛불정부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없는 민주당정부가 들어서면 5년 후엔 반드시 정권이 넘어간다. 그러면 촛불혁명이 끝난다”고 강조했다.

이날 별세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소회를 묻자 “선인의 죽음이든 악인의 죽음이든 일단 죽음 앞에선 우리가 삼가는 게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평소에 품었던 전두환에 대한 생각을 지금 말하고 싶진 않다”고 답했다.

백 편집인은 새 책에서 2016년 시작된 촛불혁명의 의미를 다양한 각도로 분석하며 이를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갈 힘으로 묶어내는 걸 우리 시대의 과제로 제시한다. 그가 말하는 새로운 나라만들기는 ‘한반도식 나라만들기’로 자본주의를 본질로 하는 근대에 대한 적응과 극복이라는 이중과제를 실천하고 분단체제를 극복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서장에 “분단체제는 동학과 3·1이 꿈꾸었던 범한반도적 나라만들기를 70년 가까이 막아왔는데, 이 길고 쓰라린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적으로도 새로운 나라만들기를 진척시킬 가능성을 열어준 것이 촛불혁명”이라고 썼다.

백낙청 창비 명예편집인, 서울대 명예교수
국민일보 2021년 11월 24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Segyo Institute.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TEL. 02-3143-2902 FAX. 02-3143-2903 E-Mail. segyo@segyo.org
0400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2길 7 (서교동 475-34) 창비서교빌딩 2층 (사)세교연구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